여러분은 가만히 계세요 제가 모두 고장낼게요

IT 지식, PC 모바일 문제 해결 그리고 종종 애니 게임 일상생활 근황을 종종 올리고 있어요!

냐.한국 자세히보기

쓸데없는 이야기

역경과 고난의 쿨프레소

Kamilake 2019. 6. 11. 14:18
갑자기 쿨프레소를 사게 됐다.
휴대용 에어컨이다.. 에어컨이다..
저렇게 생겨도 에어컨 맞다. 전기료 안나가는 에어컨.
(내가 왜 샀는지는 나도 모르겠다. 어떤 물건인지 알고 있었고 그렇게 싼 가격도 아니고 악명높은 쿨프레소를 살 이유가 전혀 없었는데 말이다)
나 혼자만 읽을 글은 존댓말 안 쓰기로 했다.

중고나라에 팔길래 당장 달려가서 구입해왔다.

쿨프레소는 뒤에서 뜨거운 바람을 버리고 앞에서 찬바람이 나가는 전형적인 이동식 에어컨....일 뻔 했으나 108와트라는 적은 소비전력과 한밤중에도 들리지 않는 작은 소음이라는 특수성이 매력적이었던 것 같다.
순정 상태로는 전혀 쓸 수 있는 물건이 아니지만.

순정 파이프가 지나치게 얇아서 공기 배출이 원할하지 못하다

3D프린터로 만들어준다.

...는 레벨링 센서 고장으로 미루기로 한다.

뜨거운 공기는 창밖으로 버리고 찬공기는 침대 매트리스 내부로 공급하도록 만들었다.

천 등으로 감싸지 않으면 파이프를 이동하는 도중에 열을 집안으로 다 버려버리고 찬공기를 내보내게 된다.

집 온도가 29.1도일 때

침대 매트리스 온도는 25.1도로 4도 낮추는 데 성공했다.
계속 누워있어도 바람이 올라오기에 덥거나 습해지지 않는다. 이불을 덮으면 이불 속 공간 냉방 효과도 있다. 10만원대에 전기료도 안 나가는 이만한 가성비가 없다고 생각한다. 24시간 틀어야겠다. 이 글을 읽는 즉시 쿨프레소를 사길 바란다. 5년된 물건이어서 가격도 싸다.






...물론 이 뒤로 물통 때문에 엄청 고생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