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가만히 계세요 제가 모두 고장낼게요

IT 지식, PC 모바일 문제 해결 그리고 종종 애니 게임 일상생활 근황을 종종 올리고 있어요!

냐.한국 자세히보기

쓸데없는 이야기

삼성전자 S8 이후 기종에 대해서..

Kamilake 2018. 8. 17. 22:42
삼성전자는 갤럭시 S8 이후 모든 S시리즈와 노트시리즈에서 홈버튼을 제거했다. 대신 소프트키가 추가되었다. 그로 인해 스크린샷 키가 전원+홈에서 전원+볼륨하로 바뀐 것이다.

여기서 심각한 문제가 있다.
삼성은 최적화를 매우 못한다. MIUI보다 훨씬 못한다. 적어도 내 경험은 그렇다.
그래서 오류를 위한 아래 대안이 있다.
삼성은 일체형 배터리를 사용한다. 요즘 아닌 폰을 찾아보긴 힘들지만, 그 폰들의 공통점으로는 배터리 분리를 대신할 강제리셋 키를 가지고 있는 것이다. 삼성의 경우에는 볼륨하+전원이다.

뭔가 이상하지 않는가?
그렇다ㅡ. 스크린샷 키과 같은 것이다.
물론 애플도 같다. 하지만 애플과 삼성은 경우가 다르다. 재부팅은 7초 정도 누르면 꺼지는데 스크린샷을 찍으려면 5초나 눌러야 하는 것이다.. 과연 1~2초 손을 늦게 때는 유저가 없으리라 생각하는 것일까?

애플은 누르자마자 바로 스크린샷이 찍힌다.
삼성폰을 쓰는 대부분이 이제 스크린샷을 찍다 폰이 꺼지는 일을 겪어야 하는 것이리라.
삼성전자의 입장은 "생각해보겠다"였다. 기다리면 변화가 있으리라 생각한다.

S8+ S9+를 사용중인데 삼성폰은 여전히 느리다. 엑시노스 9810이 아이폰6보다 느리다.(뭐..성능은 10배씩은 차이나야 정상이다)아이폰은 잔렉과 버그가 삼성보다 적다.

어째서 삼성은 이 바보같은 일이 일어나는걸 가만히 보고만 있었던 것일까..
아마 앞으로도 안 고치리라..생각한다.